로보어드바이저 뉴스

PB 서비스도 AI가… 은행권 ‘로보어드바이저’ 바람

작성자
펀듀인베스트
작성일
2017-12-12 09:17
조회
134
http://www.seoul.co.kr/news/newsView.php?id=20171212021003&wlog_tag3=naver

 
신한銀 등 이어 KB도 내년 시행

# 2018년 1월, 직장인 A씨는 연말 성과급 500만원을 어디에 투자할지 고민했다. A씨는 KB금융의 로보어드바이저 ‘케이봇쌤’(safe asset management) 추천을 받았다. 4개의 보수-안정 성향의 펀드에 가입한 A씨는 연 9% 수익률을 목표로 공격적 투자를 하기로 했다. 주말 저녁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으로 ‘국내를 뺀 중국·브라질(투자지역)’에 500만원(투자금액), 투자성향 등을 선택하고 나니 케이봇쌤은 300개가 넘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들을 제시했다.







인공지능(AI)으로 프라이빗뱅킹(PB) 서비스를 받는 시대가 빨라지고 있다. 내년 초엔 국내 최대 점포망을 가진 KB금융이 ‘자체 개발 인공지능(AI)’으로 첫 시장 공략에 나선다. 이미 시장에는 우리은행의 ‘로보-알파’와 신한은행의 ´엠폴리오’, KEB하나은행의 ‘하이 로보’ 등 AI를 기반으로 한 ‘로보어드바이저’가 활약한다. 로보어드바이저는 투자자가 입력한 투자 성향을 토대로 알고리즘을 활용해 자산을 관리해 주는 서비스다.

KB금융이 내년 1월(모바일·온라인은 2월) 선보일 케이봇쌤의 특징으로 사후관리와 300개가 넘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손꼽았다. 투자지역, 금액, 기존 투자이력 등 여러 투자 변수를 활용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. 기존 은행권 로보서비스는 투자 성향에 따라 2~3개 수준의 포트폴리오 사후관리만 한다는 지적이다. KB금융 AI의 또 다른 특징은 독자 개발 알고리즘이라는 점이다.

신승목 KB금융 WM투자전략부 팀장은 “자산관리 대중화를 위해 금액과 상관없이 희망하는 모든 고객에게 원하는 전 상품의 성과관리성적표’를 보고할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

하지만 은행권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. 자산운용사보다 수익률이 낮다. 코스콤이 11일 발표한 ‘로보어드바이저 2차 테스트베드’ 업종 수익률을 보면 ‘위험중립형’ 기준으로 증권이 4.12%, 자문일임업이 4.26%인데 반해 은행 수익률은 1.69%으로 3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.

 현재 시중은행 중에서는 신한은행의 ‘엠폴리오’가 최소 월 10만원으로 자산배분, 성과분석, 리밸런싱 제안까지 종합 관리하는 서비스를, 우리은행의 ‘로보-알파’가 정부 정식 인증을 통과한 AI 금융서비스를, KEB하나은행의 ‘하이 로보’가 알고리즘이 제시하는 포트폴리오를 PB가 분석해 종합 제안하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.